Travel

파도소리 펜션 주변의 울산 여행지를 소개합니다.

  • 대왕암 & 대왕암 공원

    공원 입구에서 등대까지 가는 600m의 산책로는 송림이 우거진 길로, 100여 년을 살아온 소나무 그늘이 시원하다. 봄에는 공원 진입로에 벚꽃이 만개해 장관을 이룬다.대왕암공원은 동해안에 자리한 아름다운 해변공원이다. 공원 내의 해송숲과 대왕암은 동해와 어우러져 울산 12경으로 지정되어 있을 정도로 그 경치가 빼어난 곳이다. 1906년에 설치된 울기등대가 있어 1962년부터 울기공원이라고 불리다가, 2004년 대왕암공원으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 태화강대공원

    일제시대 잦은 홍수 범람으로 농경지 피해가 많아지자 주민들이 홍수 방지용으로 대나무를 심었던 것이 오늘의 십리대밭으로 이어졌다. 울산 12경의 하나인 십리대숲을 보전, 복원하고 강과 대숲을 연계시킴으로써 자연생태계의 생물드을 관찰, 체험 하는 등 시민들에게 자연환경은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생태공간이다.

  • 주전몽돌해변

    바다로 열려 있는 도시 울산.주전에서 강동으로 이어지는 해안가는 울산이 가진 관광자원 중 하나이다. 산허리를 따라 구불구불 돌아가면 조그만 어촌이나 포구가 정겨운 모습으로 나타난다. 한쪽 창으로는 드문드문 자란 들녁과 야트막한 산이, 다른 한쪽 창으로는 언제나 새로운 모습인 바다가 한눈에 들어온다. 동북쪽으로 울산의 마지막 마을인 강동동은 요즘 울산사람들에겐 더없이 정겨운 곳이다. 밤 풍경은 더욱 장관이다.

  • 간절곶

    한반도에서 아침해가 가장 먼저 뜨는 곳으로 해돋이 명소로 각광받고 있으며, 매년 1월 1일 해돋이 행사가 열린다. 인근에는 세계 최대 크기의 소망우체통이 있어 엽서 등을 넣으면 실제로 배달이 된다.

  • 고래박물관

    장생포고래박물관은 옛 고래잡이 전진기지였던 장생포에 국내 유일의 고래박물관을 건립하여 1986년 포경이 금지된 이래 사라져가는 포경유물을수집, 보존, 전시하고 고래와 관련된 각종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해양생태계 및 교육연구 체험공간을 제공하여 해양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고자하는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 고래생태체험관

    장생포고래박물관 옆에 위치한 고래생태체험관은 1층과 2층에 걸쳐 고래수족관이 조성되어 있으며, 1층에는 울산연안에 서식하는 40여종의 물고기와 해초 등이 전시되어 있는 '연안바다전시실'이 있고, 2층에는 32석 규모로 진동, 바람, 물방울을 느끼며 입체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4D영상관' 등이 갖춰져 있다. 고래문화마을에서는 예전 장생포 고래잡이 어촌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였으며 고래광장, 장생포 옛마을, 선사시대 고래마당, 고래조각정원, 수생식물원 등 다양한 테마로 구성된 공원을 둘러 볼 수 있다.

  • 가지산

    가지산은 영남알프스내의 가장 높은 산으로 1979년 경상남도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울산 울주군, 경남 밀양시, 경북 청도군에 걸쳐 있으며, 해발 1,000m이상의 9개 고산으로 이어진 영남알프스의 주봉이다. 봄이면 진달래와 철쭉꽃, 여름이면 푸른 나무, 가을이면 단풍, 겨울이면 눈꽃으로 계절 따라 그 경관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며, 비구니(여자스님) 도량으로 손꼽히는 석남사를 품고 있다.

  • 석남사

    대한불교조계종 제15교구 본사인 통도사의 말사인데, 비구니(여승)의 수련도량으로 유명하다. 824년(헌덕왕 16) 도의국사(道義國師)가 호국기도를 위해 창건한 절이다. 임진왜란을 겪은 뒤인 1674년(현종 13) 언양현감 (彦陽縣監) 시주로, 탁령(卓靈)·자운(慈雲) 등의 선사들이 중건하였고, 1803년(순조 3) 침허(枕虛)·수일(守一) 선사가 중수하였다. 6·25전쟁으로 폐허가 되었다가 1959년에 복원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는데 이때부터 비구 니들의 수련도량으로 그 면모를 갖추었다.

  • 울산 테마식물수목원

    20여년을 두고 가꾸며 손질하여 온 농원을 테마화한 식물수목원에는 다양한 수목과 식물을 식재하여 자연학습과 학술연구를 병행할 수 있는 곳이다

  • 반구대

    반구대 (盤龜臺)는 언양읍 대곡리의 사연호 끝머리에 층을 이룬 바위 모양이 마치 거북이 넙죽 엎드린 형상을 하고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반구산(265m)의 끝자락이 뻗어내려와 우뚝 멎은 곳에 테라스처럼 층층이 쌓인 점판암으로 형성된 기암절벽이 솟아있고, 돌틈새에 뿌리를 내린 소나무와 그아래를 굽이쳐 흐르는 대곡천(大谷川)의 맑은 물이 절묘하게 뒤섞여 한폭의 진경산수화를 연출한다.

  • 울산대공원

    SK(주)가 1,000억원을 투자하여 울산대공원을 조성하고 울산광역시에 무상으로 기부하였다. 울산대공원은 100만평에 이르는 넓은 부지와 도시내부에 위치하여 시민들이 이용하기 편리하며, 풍부한 산업환경과 울산의 문화를 그대로 느낄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주요 시설은 수영장동(아쿠아시스)이고 야외에는 테마파크가 있다. 4개의 크고 작은 연못, 산책로, 각종 놀이시설, 옥외공연장(2,500석 규모), 광장, 다목적 구장(球場), 소풍공간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 울산시티투어

    홈페이지: http://www.ulsancitytour.co.kr